작약(芍藥: peony)는 작약과 작약속의 한해살이풀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"우리나라에서는 꽃 모양이 넉넉해 함박꽃이라고 불리며 예로부터 관상 및 약용으로 재배되었다. 중국에서는 모란을 화왕(花王)이라 하여 꽃 중에 제일로 꼽았고, 작약은 화상(花相)이라 하여 모란 다음의 꽃으로 여겼다. 높이는 1m 내외이고 꽃 색깔에 따라 백작약, 적작약으로 나누기도 한다. 꽃이 아름다워 옛날부터 관상용으로 널리 재배해 왔으며 반 그늘진 곳에서 잘 자란다. 뿌리는 한방에서 귀중한 약재로 취급되어 백작약 뿌리는 빈혈 치료와 진통제로, 적작약 뿌리는 혈압 강하제와 해열제로 이용한다. 한국·몽골·동시베리아 등지에 분포한다." -- 출처: 위키백과 --

 

 

 

 

 

작약의 꽃말은 "부끄러움", "수줍음"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학명

Paeonia lactiflora

 

분류

식물계 
  └ 속씨식물문
      └ 쌍떡잎식물강
          └ 범위귀목
              └ 작약과
                  └ 작약속
                      └ 작약

 

다른이름

작약(芍藥), 적작약, 함박꽃, 함박초, peony

 

원산지

중국, 중앙아시아, 남유럽

 

 

 

 

'쌍떡잎식물강 > 범의귀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돌나물(石上菜: stonecrop)  (0) 2020.05.24
기린초(麒麟草)  (0) 2020.05.24
작약(芍藥: peony)  (0) 2020.05.23
모란(牧丹: tree peony)  (0) 2020.05.04
블로그 이미지

자연&사람

댓글을 달아 주세요